브랜드팜
전문가 칼럼 업종&트렌드분석 브랜드리포트

업종&트렌드 분석 에스닉푸드 창업 인기! (2)

작성일 : 2018.06.19

중식 일식, 현지의 색(色)은 더욱 진하게~

최근 일식업종의 가장 큰 변화는 ‘초‧우‧돈’(초밥, 우동, 돈가스)과 같이 대중에게 친숙한 일본 음식에서 벗어나 ‘규카츠’(소고기돈가스) ‘모츠나베’(일본식 곱창전골) 등 이름조차 생소한 일본 정통식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이다. 또한 혼밥, 혼술문화가 보편화 되면서 일본가정식, 라멘, 일본식 선술집인 이자카야 시장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우선 각 테이블마다 ‘미니화로’를 비치, 빵가루를 살짝 입힌 고기를 개인별로 구워먹는 ‘규카츠’가 일본 현지에서 먹는 방식과 느낌을 살려 내 큰 인기를 끌었다. 

‘이자와’, ‘고베규카츠’, ‘도쿄규카츠’, ‘아토규카츠’ 등의 규카츠 전문 프랜차이즈가 홍대, 건대 등의 대학가와 역세권을 중심으로 입점해 고객을 맞이하고 있다. 

일본정통곱창요리인 ‘모츠나베’도 일식 분야의 새로운 외식 아이템으로 강남, 잠실 등 주요 상권에 매장이 들어서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일본식 곱창전골인 ‘모츠나베’를 처음 국내에 소개한 ‘후쿠오카모츠나베’의 경우 주 메뉴인 ‘후쿠오카모츠나베’를 그대로 상호명으로 사용 중이다. 100% 한우 대창을 HACCP 인증 업체로부터 엄격한 세척 후에 재료를 공급받고 있으며, 대창의 구수한 맛과 양배추의 달달함, 그리고 특제 육수가 섞여서 지금껏 맛 본적 없는 독특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아예 일본에서 건너온 일본태생 외식브랜드도 인기다. 1977년 1월 일본 나고야에서 시작한 ‘코코이찌방야’가 그 주인공으로 한국인에게 친숙한 인스턴트 분말카레가 아닌 엄선된 향신료와 신선한 채소를 진한 소고기 육수와 함께 4일간 저온 숙성시킨 일본식 카레로, 깊은 풍미와 부드러운 식감으로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또한 코코이찌방야의 가장 큰 매력은 고객의 선택이 우선시된다는 점이다. 정해진 레시피와 규격에 따라 나오는 고정 메뉴가 아닌 ‘나만의 카레’를 직접 만들어 주문하는 방식이다. 

고객은 밥의 양, 매운 정도, 갖가지 토핑을 고를 수 있다. 밥은 300g을 기준으로 100g씩을 더하거나 뺄 수 있고 뺀 만큼 가격은 내려간다. 10단계로 맵기 조절도 가능하다. 여기에 20종이 넘는 토핑으로 나만의 취향을 더하면 ‘나한테 딱 맞는 카레’를 선택할 수 있다. 

2018년 상반기엔 일찍이 일본에서 시작된 비즈니스 모델인 ‘통조림 바(bar)도 국내에 상륙해 좋은 성적을 얻고 있다. 

‘혼술 바’로 입소문이 난 ‘더캔펍’이 그 주인공으로 수십 가지의 통조림을 안주로 판매하는 바(bar)형태의 술집이다. 주 고객은 20~30대 싱글족들이다. 남녀 성비는 6:4 정도로 40대 이상의 고객은 찾기 힘들다. 

통조림 가격은 1통에 6천원에서 1만원 정도다. 맛도 맛이지만 일본의 독특한 통조림 요리를 맛볼 수 있다는 것이 입소문의 원인이다.

무엇보다 국내 최초 통조림 캔 바를 선보인 곳답게 일본에서 공수한 통조림 셀렉션을 갖추고 있다.

국내의 경우 통조림이라하면 보통 꽁치, 참치, 골뱅이 정도가 다이지만 이곳의 경우 일본 대규모 식품도매회사 ‘고쿠부’와 전략적 제휴를 맺어 국내 소비자 기호에 맞는 통조림과 간편식을 수입해 판매하고 있다.  

‘스모크관자 통조림’, ‘베이컨허니머스터드’, ‘가리비훈제 통조림’, ‘닭꼬치소금구이’, ‘양송이갈릭오일’ 등 20여종의 일본 통조림이 구성되어 있으며, 이름도 생소한 ‘토마토하바네로’, ‘베지타파스올리브’, ‘정어리데리야끼’ 등의 이색 통조림도 인기다. 

최근 국내에서 에스닉푸드 열풍을 이끄는 중화요리로는 ‘마라탕’과 ‘훠궈’를 들 수 있다. 

대표적인 브랜드로는 마라탕 맛집으로 각종 매체에 소개된 바 있는 ‘라화쿵부’를 들 수 있다. 라화쿵부는 중국의 정통 음식을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즐길 수 있는데다 중독성 강한 마라탕과 마라항궈로 이미 36개 이상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프랜차이즈다.

마라탕 전문점의 선두주자로서 마라탕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으며, 최근 중국 원남성의 원남 쌀국수를 메인 메뉴로 하는 쌀국수 전문점 ‘라라미센’ 브랜드까지 론칭했다. 라화쿵부는 한국에서 중국의 정통 음식을 가성비 높게 즐길 수 있게 하는 브랜드로 많은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미국, 남미 가정식 요리도 인기 

쉽게 접하지 못했던 각국의 가정식 요리도 소박하지만 정통 방식에 기반 신선함을 주며 최근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에 알려진 대표 남미 음식은 ‘타코’나 ‘부리또’ 정도였다. 하지만 최근엔 타코나 부리또 뿐 아니라 좀 더 전통적이고 다양한 남미 음식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멕시코 사람들이 일상에서 즐겨 먹는 ‘멕시코 집밥 메뉴’를 판매하고 있는 멕시코 요리 전문점 ‘온더보더’는 타코나 퀘사디아 등 한국인에게 친숙한 멕시코 대표요리에 새로운 맛과 형태를 더했다.

매콤한 양념 새우를 넣은 멕시코식 군만두 ‘쉬림프 엠파나다’와 크리스피 또띠아 위에 각종 야채와 치즈를 올리고 치폴레 토마틸로 살사를 뿌린 ‘비프 브리스켓 토스타다’, 살사 로하 소스를 뿌린 치킨 요리인 ‘엔칠라다 살사 로하’ 등 다양한 멕시코 현지 집밥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남아메리카 원주민 전통요리를 선보이는 곳도 생겼다. ‘슈하스코’를 국내에 알리고 있는 ‘텍사스 데 브라질’이 그 주인공으로 다양한 브라질 전통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슈하스코’는 소고기, 닭고기, 양고기 등 다양한 육류를 길쭉한 쇠 꼬챙이에 꽂아 참숯에 구워내는 요리로, 바삭한 겉면과 달리 육질의 촉촉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텍사스 데 브라질’은 총 15가지의 슈하스코와 함께 콩과 고기를 함께 끓여낸 스튜 ‘페이조아다’나 파인애플을 얇게 저민 ‘파인애플 카르파치오’, 등 50여 종의 브라질 정통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미국가정식 전문점 ‘미쿡식당’은 흔히 미국음식을 하면 떠올리는 ‘햄버거, 피자, 핫도그’ 같은 패스트푸드가 아닌 미국 지역의 특색과 맛을 담은 다양한 메뉴들을 판매한다. 

뉴올리언즈 지역의 대표 메뉴인 ‘씨푸드검보’, 하와이 지역에서만 맛볼 수 있는 ‘로코모코’, 텍사스 스타일의 비프스테이크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유명 음식을 패밀리레스토랑 스타일에 접목하여 선보인다. 독창적이고 특색 있는 메뉴는 맛은 물론 푸짐한 양으로 제공되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만족스러운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패스트푸드처럼 빠르고 저렴하게 제공하는 아메리칸 패스트 다이닝을 지향, 주문과 서비스에는 셀프 시스템을 적용해 음식의 질을 높이는데 집중하고 있다.

하와이 해변을 연상케 하는 인테리어와 음식들로 구성된 이국적인 분위기의 다이닝 펍(pub)인 ‘프롬하와이’도 마찬가지. 대표메뉴인 ‘빅아일랜드’는 직경 70cm 바구니에 프롬하와이의 인기메뉴인 생 파인애플, 큐브 스테이크, 코코넛 오일로 볶은 새우, 오븐에 구운 치킨, 마약 옥수수 등 10가지 메뉴를 담아 푸짐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주류 역시 하와이 코나 맥주인 빅 웨이브 등 하와이의 이국적인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메뉴로 구성했다. 하와이를 옮겨놓은 인테리어는 SNS 인증 샷의 성지로 군림하며 인기몰이에 한 몫 했다. 

 


 

프랜차이즈 마케팅 전문 기업, (주)커뮤니케이션산

제휴 문의 02-3775-1321 / brandfarm@sanco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