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팜
전문가 칼럼 업종&트렌드분석 브랜드리포터

전문가 칼럼결혼식 축의금 증여세 및 적정 축의금 [생활경제]

작성일 : 2018.05.16

 

5월은 행사가 많은 달입니다. 가정의 달로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날, 거기에 부처님 오신 날,

심지어 로즈데이까지 온통 지출의 해야하는 날들이죠. 거기에 사업이나 자영업을 하시는 분들에게는 종합소득세 신고 납부의 달이기 때문이죠. 물론 생계가 어려우신 분들에게는 희소식의 달인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 신청의 달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은 달에 5월의 신부라 불리우기 원하는 청춘남녀들의 소식인 청첩장이 한두장 이상 날라오는데 사실 썩 반갑지만은 아닌게 사실입니다. 오늘은 축의금 얼마나 하면 좋을지 축의금 관련 얘기를 해보겠습니다. 

 

축의금 보통 3.5.7.10만원을 생각하는데 왜?

축의금은 홀수로 내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왜 홀수일까? 이는 음양오행의 이론에서 기인하게되는데 홀수는 양의 기운, 짝수는 음의 기운을 뜻합니다. 전통사회에서 길일은 전부 양의 숫자인 홀수로 되어있는것도 이러한 이유입니다. 짝수인 10만원 같은 경우는 꽉 찬 숫자라고 해서 예외로 두고 있습니다. 

 

축의금하면 떠오르는 것이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의 관한 법률)

김영란법 시행령을 보면 직무관련성이 있는 사람으로부터 10만원을 초과해서 경조사비를 받았을 경우 전액이 수수 금지 금품 등에 해당돼 처벌받습니다. 여기서 경조사비는 축의금 뿐 아니라 선물, 화환, 음식물 제공 등 모두 합한 비용을 뜻합니다. 

 

그럼 축의금으로 집을 샀다면?

실제 사례를 보면 축의금으로 5억원을 받아 집을 마련한 경우가 있었는데 이 경우는 증여세 위반에 해당됩니다. 물론 결혼 전에 증여가 한번도 없는 경우에는 5천만원까지는 증여세를 내지 않아도 됩니다. 결혼식에서 들어온 축의금은 법적으로는 신랑, 신부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사람이 주었을 때는 그 소유가 부모님의 것으로 인정됩니다. 세상에 이런 일이 같은 기사에 식장에서 축의금을 부모님이 몰래 가져갔다는 기사들 보셨을 텐데요. 축의금이라는 것이 부모님의 결혼 비용 비용을 줄여주기 위해 생긴 문화라 보기 때문입니다. 만약 축의금으로 집을 장만하는데 많이 보탰다면 자금 출처를 물어올 경우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청첩장 및 축의금 명단과 금액 장부를 챙겨놓는 것이 좋습니다.

 

축의금 보통 얼마나 하나?

친분이 많은 사람의 경우는 고민이 되지 않지만 그런 경우에는 청첩장을 받자 마자 떠오르는 것이 얼마나 해야 할까? 식장에 가야 하나? 많은 분들이 이런 생각이 드실 겁니다.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5만원이 45.5%, 10만원이 37.5%로 가장 많았고 평균으로는 6.5만원 이었습니다. 

 

애매한 축의금, 어떤 기준을 삼는게 보편적일까?

 

1. 식대값 고려

서울 지역의 예식장 평균 식대는 3.5만원에서 5만원 수준입니다. 축의금을 결정하기 애매할 때는 해당 결혼식장의 식대를 기준으로 잡으면 좋습니다. 그러나 5만원을 내고 두 사람이 참석한다면 식대를 초과하니 예의에 어긋날 수 있습니다.

 

2. 청첩장 모임에 참석했거나 초청을 받은 경우

이런 경우라면 본인이 생각하는 것 이상 상대는 친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입니다. 이런 경우에 식대비를 기준으로 한다면 얄미운 사람으로 비춰질 수 있습니다.

 

3. 물가상승률

보통 먼저 받았다면 그와 동일한 축의금을 하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5년 전이었다면 물가 상승률을 감안해서 7만원 정도 하면 받는 입장에서 두고두고 고마운 마음이 들겁니다. 

 

법으로 정해서 알려주었으면 하지만 정말 애매한 축의금, 나름 기준을 갖고 결정하시면 고민이 덜 될듯하네요. 오늘은 가벼운 일상 얘기로 함께해봤습니다.

 


 

프랜차이즈 마케팅 전문 기업, (주)커뮤니케이션산

제휴 문의 02-3775-1321 / brandfarm@sancom.co.kr